“30대 남자친구가 차가 없는데 그렇게 이상한가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주변인들로 인해 고민이 되고 있다며 한 사연이 올라왔다.

본인을 32살이라 소개한 글쓴이는 “저와 남자친구는 둘다 차가 없어요. 흔히들 말하는 뚜벅이 커플입니다. 일단 저는 면허가 없고 딱히 필요성을 못느껴서 면허를 따고 있지 않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자친구는 면허가 있지만 차가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글쓴이의 남자친구는 1살 연하, 이들은 30대 초반 커플이었다.

글쓴이는 “주변에서 서른 넘어서 차 없이 대중교통 이용하면서 데이트하는거 굉장히 없어보인다고 남자친구 차 좀 사라고 하라는 소리를 굉장히 많이 듣습니다. 차? 있으면 당연히 편하고 좋죠. 하지만 저는 데이트하는데 차가 없어서 불편했던 적 단 한번도 없습니다”라고 말하며

“서로 대중교통 이용하면서 데이트하고 이런 재미도 나름 쏠쏠해요. 아직 만난지 1년이 안되긴 했는데 주변인들은 시간이 지나면 불편하게 느껴질 거라고 말하네요. 그리고 제 친구들은 나이 서른 넘은 남자가 차 없다는 것을 이해 못하더라구요”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30대 초반 뚜벅이 커플이 정말로 이상한 것이냐며 네티즌들의 조언을 구했다.

한편, 해당 사연을 본 네티즌들은 “애초부터 차가 없었으니까 없어도 불편한거 모르겠다는거지, 있어봐라”, “필요없으면 안 사는거고 필요하면 사는거고”, “결혼하면 차가 꼭 필요하더라구요”, “당사자가 괜찮다는데 왜이리 주변에서들 난리지”, “사줄것도 아니면서 주변인들의 오지랖이 상당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쌈 마이웨이 일부 장면(본문과 연관없는 참고이미지),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