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한 그림 잘 그리고 싶어서 연습했는데..” (+변화)

  						  
 								 

한 커뮤니티에 불순한 동기로 그림 연습을 시작했다는 글이 올라오면서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았다.

그는 직장생활을 하며 퇴근 후에 1~2시간 정도씩 그림 연습을 했다.

그는 야한 그림을 잘 그리고 싶어서 급히 드로잉 책 한 권을 사서 열심히 따라 그리기 시작했다.

인터넷에는 글쓴이보다 그림을 잘 그리는 10대들이 넘쳐났다. 글쓴이는 매일 그림 연습을 하면서도 나이 서른에 이게 뭐하는 짓인가 자괴감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처음 샀던 노트의 마지막장을 채운 글쓴이는 자신이 그렸던 그림들을 쭉 살폈다.

글쓴이의 그림에는 분명 변화가 있었고, 그는 실력이 늘어가는 것을 위안 삼아 계속해서 연습을 이어갔다.

드로잉 교본에 익숙해진 그는 드로잉 교본에 실린 자세는 제법 그릴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꾸준한 노력의 결실이 드러나는 것 같아 굉장히 뿌듯했다.

어릴적 야한 만화책을 보면서 “나도 이런 명작을 만들고 싶다”고 상상만 했던 글쓴이는 평생의 꿈을 이룰 수 있을 거 같다는 기분이었다.

그러나 의외의 복병이 나타났다.

처음 캐릭터 모작을 해본 그는 드로잉과 캐릭터 모작은 종류가 다르다는 걸 깨달았다.

그는 캐릭터 모작은 생각처럼 잘 풀리지 않았고, 마치 그림을 처음 그려보는 듯한 기분마저 들어 눈물이 날 뻔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스스로를 다독이며 또 다시 연습에 매진했다.

7개월 후.

글쓴이의 그림실력은 나날이 늘어갔지만 그는 아직도 창작을 시도하면 눈앞이 깜깜해진다고 전하며 모작과 창작은 또 다른 영역이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림이 잘 풀리지 않으면 샤프를 던지고 종이를 찢는 등 히스테릭한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변화하는 과정을 보며 이제 그림을 포기할 수 없게 된 글쓴이는 야한 그림을 잘 그릴 수 있을 때까지 계속 연습을 해보겠다고 말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제발 꿈을 이뤄주세요. 제발요”, “노력파”, “뭘해도 될 사람인 듯”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