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 때리는 발언 듣자 도망가는 대구 시장 모습..


 						  
 								 

대구시장 권영진의 이미지가 점점 추락하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대구 시장 권영진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피해를 입은 시민들을 위해 긴급생계자금을 지원하려 하지만 총선 이후 16일부터 지원금을 제공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된 바있다.

그러나 대구시와는 달리 서울시를 비롯한 많은 지차체는 선거 일정과 무관하게 긴급생계비를 최대한 빨리 치급할 계획이었기에 더욱 비교되었다.

 

논란이 계속되자 권영진은 총선 전 긴급생계자금 지급이 가능하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대구시의회는 코로나 긴급생계지원 추경예산안 처리를 위해 긴급 임시회를 열었다.

이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진련 대구시의원은 “선거사무 업무를 핑계로 총선 이후 긴급재난자금을 지급한다고 하셨습니다. 이것이 상식적으로 말이 된다고 생각하십니까? 대구시 공무원들이 다른 지자체보다 역량이 떨어집니까?”라고 공식적으로 비판했다.

이를 들은 권영진은 발언이 끝나기도 전에 부리나케 자리를 떴다.

권영진은 어떠한 해명이나 설명도 없이 본회의장을 이탈하는 모습이 포착되어 더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후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이 권영진을 두둔하고 나서면서 소동은 다툼으로 번졌다.

이에 네티즌들은 “빤스런 퇴장”, “재밌네 코빅보다 더 재밌네”, “발보다 배가 먼저 나올정도로 도망가네”, “도망간다고 권영진의 발언이 묻히는건 아니다”, “초딩들보다 못하다..코로나로 다들 힘들어 죽겠는데 니들은 여전히 싸우고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뉴스 화면 캡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