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꼰대 소리 들었는데, 이런 말 하면 안돼요?”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된 사연이 있다.

글 작성자는 “줘요?, 드려요? 이것때문에 젊은 꼰대가 되었어요”라는 제목으로 글을 작성했다.

글쓴이는 30대 초반으로, 올 초에 입사한 20대 중반 부사수가 있다. 하지만 전부터 부사수의 특유의 말투가 거슬린다고 전했다.

 

글쓴이의 부사수는 “대리님 이거 먹을래요? 줄까요?”, “대리님 이거 봐봐요” 등의 특유의 말투를 사용한다고 말했다.

원래는 사수인 글쓴이한테만 사용하던 말투라 괜히 말했다가 꼰대 소리 들을까봐 가만히 있었는데, 사단이 났다고 한다.

부사수가 갑자기 부장님한테 “부장님 이거 봤어요?”라며 휴대폰 화면을 보여준 것. 부장님은 “허허” 웃으며 지나간 후, 그의 사수인 글쓴이에게 “OO이 말투가 좀 그러네”라며 메신저를 보냈다고 한다.

이에 두고볼 수 없게 된 사수는 부사수에게 말투에 대해 말했고, 이에 부사수는 “반말한 것도 아니고 존댓말했는데 뭐가 잘못된거냐”며 “지금까지 살면서 그런 소리 들어본 적이 없다”고 볼멘소리를 했다고 한다.

이후 부사수는 자신의 동기에게 메신저로 사수를 꼰대라고 욕했다고 한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건 꼰대가 아니지”, “부사수가 못 배워먹었네”, “저런 애도 취업하는데…”, “면접은 어떻게 봤냐” 등 “꼰대가 아니다”라는 반응을 주로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tvN 미생 방송화면 캡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