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다니는 여자친구, 부끄럽습니다”(+반응)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서 올라왔던 사연이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36살 여자친구와 사귀고 있다는 38살 글쓴이는 “여자친구는 경기도 반도체 공장에서 생산 업무를 담당하며 저는 기업의 과장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사귄지는 벌써 8년입니다.

몇 년 전부터 여자친구는 저희 부모님을 언제 뵙게 해줄거냐, 우리는 식을 올리거냐 말거냐면서 호들갑이었다가 멈췄는데 어제는 소주 한병을 원샷으로 마시고 친구들 중 나만 남았다면서 헛소리를 해대며 결혼에 대한 언급을 하고 있어요”라고 전했다.

 

이런 상황을 겪은 글쓴이는 여자친구가 청승 맞아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저는 피드백을 해주지 않으며 해답을 내 놓는 스타일도 아니고 이어폰을 끼고 음악을 듣는척 하다가 회피하는 성격입니다.

제가 왜 그런가 생각해보니 여자친구 외모는 부족하진 않지만 직업이 공장에 다닌다는 이유떄문에 누군가에게 소개시켜드리기 겁나고 부끄럽다고 생각을 하게 된 제 자신을 알게 됐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과거 글쓴이는 여자친구에게 사무직 이직을 권했지만 여자친구는 본인과 맞지 않다며 거절한 적이 있다고 한다.

그는 “부모님께서는 아들놈 대학까지 졸업시키고 유학까지 보내주니 기껏 데려 온 여자친구는 공장에 다닌다고 뭐라고 하시면서 체면생각하실테고 친구들에게도 놀림감이 될 것 같아 선뜻 부모님께 여자친구를 소개하기가 죄송스럽고 용기가 안납니다”라고 말했다.

글쓴이는 그렇다고 여자친구와 헤어지자니 그간 여자친구가 모은돈 2억이 조금 안되는 금액이 탐난다고 한다.

2억 모은 정도면 여자친구가 성실하고 알뜰성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었다.

그는 네티즌들에게 “어떤 판단이 옳은 판단일까요”라며 조언을 구했지만 싸늘한 반응만이 돌아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회사를 관두는 최고의 순간 (본문과 연관없는 참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