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매장에 ‘가짜 포스터’ 붙였더니 직원 반응

  						  
 								 

기가막힌 장난을 친 한 남성이 있다. 그러나 이러한 장난을 그 누구도 눈치 채지 못했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황당한 글 하나가 올라왔다.

“맥도날드 벽이 비어있길래 나랑 내 친구는 가짜 포스터를 만들어 붙여놨다. 51일 지났지만 아직도 걸려있다” 해당 글을 남긴 사람은 미국 휴스턴 대학교를 다니고 있던 평범한 대학생 제브였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해당 지점 직원 그 누구도 알아차리지 못했다”고 글을 작성했다.

그들이 붙여놓은 가짜 포스터이다. 그리고 그들은 자신들 포스터 아래에 앉아 웃으며 사진을 찍었다. 가짜로 만든 포스터는 누가봐도 자연스러웠다. 쉽게 알아 챌 수 없을 정도.

미국 ABC뉴스 13은 “두 사람은 직원 유니폼을 중고 옷가게에서 구입하여 매장에 들어갔다”며 보도했다.

해당 뉴스에서 인터뷰를 했던 제브는 “맥도날드 광고는 백인 위주로 만들어지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나는 아시아인을 더 많이 보고싶었다. 그래서 실제 있을 법한 광고 포스터를 만들었다”며 장난 친 이유에 대해 밝혔다.

해당 트위터는 23만 이상 리트윗이 발생했고 92만 이상 공감을 받을 정도로 큰 인기를 얻었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쓸데없이 고퀄”, “ㅋㅋㅋㅋㅋ저걸 어떻게 알아채”, “진짜 잘만들었네ㅋㅋ”, “머리좋다”, “직원도 못알아볼정도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