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한국인 비하할 때 쓰는 단어

  						  
 								 

일부 중국인들은 한국인을 비하할 때 이 단어를 사용한다.

중국에서 한국인이나 조선족을 부를때 주로 사용한다는 단어, 가오리 방쯔

줄여서 그냥 방쯔라고 하지만 실상 중국인들은 빵즈라는 표현을 더 자주 쓰고 있다. 이는 한국인들이 중국인을 짱깨라 부르는 것과 비슷한 비칭이다.

글자 그래도 직역하자면 고려 몽둥이, 의역하자면 한국놈이나 조선놈이라는 뜻이다. 그렇다면 중국인들은 왜 한국인을 욕할때 빵즈라 부르는 것일까.

이 말의 어원은 매우 흥미로웠다. 한마디로 고구려인들에 대한 두려움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고려구려와 수나라 전쟁 당시, 수 많은 중국 병사들은 고구려에 포로로 붙잡혔다.

고구려인들은 포로로 잡힌 한족 병사들을 몽둥이로 마구 폭행했고 이후 구사일생으로 풀려나 중국으로 돌아간 한족 병사들이 당시 고구려인들을 고구려 몽둥이 즉 가오리방쯔라고 표현하면서 이 비칭은 유래된 것.

실제 많은 중국인들 또한 “옛날 고구려는 대단했다”라고 말하며 해당 어원에 수긍하기도 한다.

참고로 연변의 조선족들은 가오리방쯔에 대한 표현에 대한 반박으로 쭝꿔쭈(중국 돼지)라 부른다고 한다. 한국에서는 돼지라는 말이 큰 비하 의미는 없지만 중국에서는 매우 심한 욕설에 해당된다.

한편, 이를 본 국내 네티즌들은 “몽둥이로 또 맞고싶나”, “빵즈가 짱개보다는 나은듯”, “또 때려달라는건가”, “약간 좋은말같은데? 쫄아서 저러니까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V조선, EBS, 국방TV 영상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