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명 탐험동굴이 갑자기 폐쇄된 사건

  						  
 								 

유명했던 곳이 한 순간에…”사고 이후 동굴 입구는 폐쇄된 상태이다”

미국 유타주에 위치한 Nutty putty 동굴은 매우 비좁고 깊은 험난함에도 불구하고 많은 탐험가들에게 인기가 많은 장소였다. 그렇다면 왜 폐쇄되었을까?

우선 동굴 속은 성인 남성이 간신히 통과해야할 정도로 비좁았다. 그리고 2009년 이 동굴 속에서 끔찍한 사망사건이 발생했다.

버지니아대 의과대학에 재학중이었던 John Jones는 일행과 함께 해당 동굴을 찾았다.

그런데 탐험하고 위로 올라오던 John Jones는 갑작스럽게 아래로 미끄러졌으며 하필이면 곧바로 지하로 곤두박질 치는 구조에 빠져버린 것. 또한 몸통이 거꾸로 끼이면서 머리가 바닥에 닿아 움직이도 못하게 된 상황이었다.

그림에 나와있는 것 처럼 John Jones이 사고를 당한 지점은 낙타의 혹처럼 불룩한 지점이 있던 곳이며 그 밑에는 아무것도 없는 지하 땅이였다.

▲ 구조 작전 당시 구조대원이 촬영한 사진

좁은 구멍탓에 그는 움질일 수 없는 상태가 되버렸고 꽤나 깊고 험난한 동굴이라 중장비를 동원하지도 못했다. 또한 동굴 특성 상 진동으로 붕괴될 위험성이 있어 폭발물 사용도 당연 금지.

함께 탐험을 갔던 동료가 그의 발을 줄에 묶고 힘껏 당기자 몸이 잠시 끌어올려졌고 그 빈틈에 물과 식량 그리고 무전기를 주었다. 기적이 보이는 것 같았지만 이내 줄이 풀리면서 그의 몸은 더욱 깊은 곳에 박히고 말았다.

26시간 동안 137명의 구조대원이 구조를 시도했으나 결국에는 구조활동을 포기하는 사태까지 이르고 말았다. 구조를 기다리던 그는 호흡곤란으로 사망했으며 9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John Jones의 시신은 동굴에 그대로 있다고 전해진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