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에서 남자 승객이 ‘음란행위’하자 승무원 반응

  						  
 								 

미국으로 가기 위해 델타 항공 여객기에 탑승했던 박모 씨,

여행이라는 설레임을 안고 자리에 앉았으나 이윽고 그녀는 옆자리에 앉아있던 한 남성 때문에 공포에 휩싸이게 된다.

“그 사람이 가방을 정리한 다음에 자리에 앉아서부터 사건이 시작됐어요. 자기 바지 안에 손을 넣으면서…” – 박모 씨(피해자)

그녀 옆에 앉아있던 남성은 박 씨 보란듯이 음란행위를 하기 시작했다. 말이 되는 일일까.

놀란 박 씨는 여러차례 승무원을 호출했지만, 그녀를 도와주는 승무원은 단 한명도 없었다. 참다 못한 박 씨는 직접 승무원을 찾아갔고 상황을 처리해달라 요청했다.

그리고 한 승무원은 그 남성에게 무언가를 가져다주었다.

바로 담요였다. 

“남자 좀 어떻게 해달라니까 담요 덮고 하라고 전하래요. 승무원 본인이 얘기를 하겠다고 하더니 조금 있다가 담요 하나를 정말 가져와서 그 사람에게 줬어요”

황당한 박 씨는 어떠한 대응 조치를 받지 못 한채 공포에 벌벌 떨며 미국으로 가야했다. 그리고 해당 남성의 음란 행위는 무려 14시간 동안 계속 되었다고.

이후 박 씨는 델타항공 측에 정식적인 항의를 했고 한달만에 답변서가 돌아왔다.

“승무원이 직접 상황을 보지 못한 만큼 해당 승객이 스스로 부적절한 행위를 한 것을 알게끔 담요를 준 것이다” – 델타 항공 측 입장

이에 네티즌들은 “미친거아니냐”, “담요를 줬다고? 가지가지하네”, “왜 아예 자리깔아주지 대놓고 하라고”, “델타항공 논란 많지 않나?”,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국내 항공사 규정에 따르면 기내에서 음란행위 하는 승객이 있을 경우, 해당 승객에게 즉시 경고를 하고 피해 승객을 격리시키며 도착 후 공항 경찰에 인계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게티이미지뱅크(기사와 연관없음), 델타 항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