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서 유일하게 ‘김일성 초상화’ 없는 장소

  						  
 								 

북한은 국민을 대상으로 김일성과 김정일을 신격화하는 세뇌작업을 한다.

김일성과 김정일의 초상화는 세트로 묶여 북한 어디든지 걸려있는데 이것은 명백한 세뇌작업의 흔적이 될 것이다.

그러나 북한에서 유일하게 이 둘의 초상화가 없는 곳이 있다고 한다.

바로 정치범 수용소 인데 그 수용소에 숨겨진 비밀은 어마어마하며 혐오스럽기까지 하다.

북한 수용소는 나치 독일이 유태인을 학살하기 위해 만들었던 아우슈비츠 강제 수용소와 유사한다고 한다, 가족을 다 잡아들이고 체계적으로 죽인다는 것.

또한 이 곳에 저 둘의 초상화가 없는 이유는 아무 때나 죽여도 상관없는 사람들이여서 수용소 경비대는 사람이 아니였으며 오히려 이들은 사람을 고문하는 것을 즐겨했다.

장애인들한테도 온갖 잡일과 고문을 했으며 가족 전체 끌려왔다면 서로가 서로를 구타하도록 강요시키는 반인륜적인 행위도 일삼았다.

심지어 임산부는 강제로 낙태를 시켰으며, 혹여나 아기가 태어나면 그 자리에서 무참히 살해했다.

북한에서 정치범수용소 수용자들은 북한 사상을 세뇌시킬 가치가 없다고 판단하여 사람으로 취급을 안하고 있는 상황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위키백과,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