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강이라는 ‘구르카 용병’ 선발 과정

  						  
 								 

구르카 용병은 세계 최강의 용병이라 불리는 네팔 구르카족 전사들로,

그들의 과거 일화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구르카족은 네팔에서 영국과 싱가포르 등 전세계의 용병을 목적으로 어릴 적부터 전사가 되기 위한 훈련을 받는다고 하는데, 용병으로 선발되는 과정도 매우 까다롭다고 한다.

그래서 용병 입시 학원도 즐비하다고 하는데, 이렇게 용병이 되어 해외의 경찰이나 군인으로 고용될 시 네팔 자체의 봉급 수준과 비교해 70배가 넘는 수입을 받고, 고용된 국가로부터 연금 등의 혜택을 받기에 많은 구르카족 젊은이들이 용병을 목표로 체력을 단련한다고 한다.

#아래는 구르카족 용병 선발 과정

네팔의 영국군 주둔지가 있는 포카라

이곳은 용병 입시 학원이 있음.

이른 아침부터 용병 수험생들이 학원차를 타고 학원에 감

이들이 가장 원하는 것은 영국에 파견되는 구르카 용병이 되는 것.

용병 입시 시험이라는 것이 있기에 매일 이렇게 체력단련을 함

인터뷰하는 학생들의 성을 보면 구릉이라고 되어있는데, 구르카 용병의 원조가 이 구릉족이고

또 대부분의 용병이 구릉족이라고 함.

친척 형제, 아버지, 할아버지 모두 영국 구르카 용병이었다는 구릉족 아들

이들은 영국이 아니더라도 다른 나라에서 용병으로 근무할 수 있지만, 영국을 선택하는 이유는

봉급이 네팔 평균 임금의 70배가 달하는 데다가, 영국 정부로부터 연금수령도 받기에 퇴역 후에는 네팔에서 상류층의 삶을 살 수 있음.

용병 선발 1차 시험 당일.

16000명의 용병 수험생들이 몰려들음

이들은 단순히 체력만 단련하는 것이 아니라.

영어, 수학, 네팔 민족어 등 다양한 분야의 과목을 15일 동안 공부해서 시험을 치름

난이도는 우리나라 대입 수학능력 시험을 상회한다고…

여기서 지원 가능 나이는 17~21세까지로. 재수를 한다해도 지원 가능 나이가 초과하면 응시도 못함

간단한(?) 체력 테스트. 여기서 1100명이 탈락함.

이 체력 시험은 구르카 용병 시험의 백미라는 시험.

도코라고 불리는 네팔 전통 바구니에 25kg의 모래주머니를 넣어 짊어지고 6km의 산길을 48분 안에 주파해야 함.

 

영국군 소령 “네팔 청년들은 영국군이 되기를 원하며, 군인으로서 올바른 몸가짐을 가진 인력을 찾습니다”

도코시험을 통과하면, 이런 영국군 장교한테 영어회화 능력을 평가 받아야 함.

마지막 관문에서 탈락해 아쉬움의 눈물..

합격자 중에서 점수 순으로 115명만 뽑힘

점수가 미달 돼서 불합격 된…

합격 발표는 이렇게 대면해서 직접 통보한다고 함

합격자는 곧바로 보급품과 군복을 지급받고, 군인으로서 복장, 자세 등을 배움.

꿈에 그리던 영국군 구르카 용병이 된 이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