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손님’이 버리고 간 휴지 전시해놓은 카페

  						  
 								 

국내 최대 규모로 유명한 카페가 남자화장실 디자인으로 논란을 빚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된 사진을 보면 남자화장실에는 다양한 것들이 액자로 전시되어 있었다.

자세히 보니 액자 속 물건들은 여성 손님이 버리고 간 것으로 추정되는 일회용 컵과 티슈였다.

 

한 네티즌은 “강화도 카페 xx 남자화장실에 야한그림, 여자 손님들 입 닦느라 립스틱 묻은 티슈 액자에 걸어놨다네. 오늘 다녀온 지인이 남자화장실에 걸려있었다구 알려줌. 더러워.

스토커도 아니고 입 닦은 휴지조차 성적으로 대상화하죠? 주변에 알려주고 가지말라고 해주세요”라고 글을 올렸다.

실제 공개된 사진에는 여성 립스틱이 묻은 휴지와 날짜가 적혀있었다.

남자화장실에 이러한 것들이 전시되어 있는 반면 여자화장실에는 같은 전시물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전시물은 일부 카페 이용객들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알려졌다.

논란이 점점 더 커지자 해당 카페는 “화장실을 재미있게 꾸미는데 집중한 것이다. 어떤 분들은 불쾌하다며 신고하겠다고 하는데 명백히 저희가 잘못한 부분을 진정하고 사과드릴 용의가 있다.

카페에 오신 분들이 불편하다고 문제제기를 하셨으면 바로 뗄 수 있었을텐데 정말 몰랐다. 카페 오픈하고 계속 바뀌어가는 과정이라 미숙한 부분이 있다. 이번 일은 반성하고 있다”고 전하며 전시물들을 철거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