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확 달라졌다는 ‘전라도 신안’ 최근 모습

  						  
 								 

전라도 신안의 이미지가 달라졌다.

과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서는 전라도 신안에 대한 이미지는 그리 좋지 않았다. 우선적으로 염전 노예라는 키워드는 전라도 신안에 항상 따라붙었다.

그러나 현재 전라도 신안의 이미지는 확 바뀌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라벤더 정원에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기때문이다.

라벤더 정원으로 꾸며진 이 곳은 2015년 전라남도 가고싶은 섬으로 지정된 신안 반월, 박지도였다. 온통 보라색으로 꾸며져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관광객은 “지붕도 보라색, 다리도 보라색. 다 보라색이니까 너무 예쁘고 마음도 편안하고 참 좋은 것 같아요. 친구들하고 나와보니까 아주 재미있고 좋아요”라고 전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노예섬이라 알고있었는데 이제 슬슬 관광명소로 바꾸려나보다”, “신안이 이렇게 인기 많아지다니”, “관광명소로 딱이긴 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뉴스 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