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부터 선풍기 틀고 자면 죽는다는 이유

  						  
 								 

여름만 되면 들려오는 얼굴에 선풍기 켜놓고 자면 죽.는다는 말,

그러나 이는 사실이 전혀 아니다.

“선풍기 질식사? 한국인만의 미신일 뿐!”

그렇다면 이러한 말을 어쩌다 탄생하게 되었을까?

 

tvN 어쩌다 어른 프로그램에는 서울시립과학관 이정모 관장님이 출연하여 이 말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해주었다.

“선풍기는 생물이 아니라 산소를 태워 이산화탄소를 만들지 않는다.” 라며 미신에 대해 설명하기 시작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켜고 자도 상관이 없다는 것.
이어 “전 세계에서 선풍기 관한 미신을 믿는 건 우리나라밖에 없다. 서양인들은 선풍기를 켜놓고 자는 것이 일상다반사” 라고 덧붙였다.

이런 미신이 생겨난 이유는 과거에 발생했던 한 사건때문이였는데.

어떤 사람이 돌연사를 했고 죽.음과 관련한 다른 흔적은 도무지 찾을 수 없었다. 그러나 유일한 특이점은 방 안에 켜져있던 선풍기였던 것. 그 때 사람들은 “아 선풍기 때문에 돌아가셨나보다” 라 믿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정모 관장님은 선풍기 질식사에 대한 유래를 설명하면서 “선풍기는 산소를 없애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vN 어쩌다 어른, KBS 위기탈출 넘버원 일부 장면 캡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