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이 열애설 여성 사진 공개하자 ‘송중기’ 반응

  						  
 								 

가로세로연구소가 배우 송중기에 대한 루머를 퍼트렸다.

배우 송중기가 한 여성 변호사와의 열애 지라시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해당 변호사의 신상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가세연은 지난 11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송중기의 열애 지라시에 등장한 변호사의 이름과 신상 및 결혼 여부 등에 대해 밝혔다.

 

이들은 해당 변호사와 송중기의 연결고리를 추측하며 해당 변호사의 직장명과 개인 SNS 및 프로필 사진 등을 공개하기도 했다.

방송 내용은 이날 모바일 메신저 등을 통해 퍼졌던 ‘지라시’와 연관된 내용을 다뤘다. ‘지라시’는 송중기가 한 유명 법무법인에서 근무 중인 여성 변호사와 교제 중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대해 송중기의 소속사 하이스토리 디앤씨 측은 이날 뉴스1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하며 열애 지라시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뿐 아니라 하이스토리 디앤씨 측은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소속사로서 아티스트들의 소중하고도 기본적인 권익을 지키고자,

당사 아티스트에 대한 속칭 ‘지라시’,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자 및 유포자, 악의적 비방을 일삼는 악플러 등에 대해 민, 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지라시’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하이스토리 디앤씨 측은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근거 없는 억측과 허위사실을 작성 및 유포하는 유포자들에게 엄중히 경고한다”며

“사실과 무관한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 양 확대 재생산하는 행위는 명백한 범법 행위”라고 강조했다.

또한 “당사는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진행할 예정이며, 소속 아티스트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도 전했다.

송중기의 강경 대응 시사에도 가세연 측은 송중기와 해당 변호사의 열애를 추측하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하이스토리 디앤씨 측은 가세연의 이 같은 방송에 대해서 특별한 대응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송중기는 영화 ‘보고타’의 촬영 재개를 기다리고 있다. ‘보고타’는 올해 1월부터 콜롬비아에서 촬영을 시작했지만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세계적 유행(팬데믹)이 선언됐고, 결국 안전을 위해 촬영을 중단했다.

이에 배우들과 제작진은 지난 3월 귀국했다. ‘보고타’는 현재 촬영한 분량이 45% 정도로, 내년 촬영을 재개할 예정이다.

또한 송중기가 주연한 ‘승리호’는 개봉을 앞두고 있다.

eujene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