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히려 흡연자들이 ‘코로나 감염’ 위험 낮다는 이유

  						  
 								 

프랑스에서는 충격적인 연구결과가 보고되었다.

뉴욕 포스트는 프랑스 파리 피티에 실페트리에르병원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연구결과를 소개했다.

병원 연구진들은 코로나 확진자 480명 대상으로 흡연자 비율을 조사했다.

 

확진자 480명 중에 350명은 입원 조치를 했으며 나머지는 가벼운 증세를 보여 귀가 조치했다고 전했다.

이 과정에서 평균 연령 65세 이상의 입원자 중 흡연자의 비율은 4.4%에 불과했다. 또한 자가격리 환자의 평균 연령은 44세였다. 흡연자 비율 역시 5.5%였다.

프랑스의 같은 연령대 흡연자 비율이 40%, 11%에 달하는 사실을 놓고 봤을때 코로나 확진자의 흡연 비율이 낮은 사실에 주목한 것이다.

이에 연구진들은 “흡연자들이 일반적인 사람들보다 코로나에 감염될 확률이 훨씬 낮다는 점을 증명했다. 담배에 함유된 니코틴 물질이 감염 위험을 현저히 줄여주는 것으로 예측된다”고 전했다. 심지어 확진자나 의료분야 종사자들이 니코틴 패치를 붙이게 되면 감염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현재 연구진은 프랑스 보건 당국에 임상시험을 신청한 상황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