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소독제가 눈에 들어가면 심각해지는 상황

  						  
 								 

어느덧 일상 속 필수가 된 손소독제, 그러나 아이들에게는 위험한 존재였다.

지난 26일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비치된 손 소독제가 5세 여아 눈에 튀어 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었다.

YTN 보도에 따르면 5세 여아 A양은 손 소독제 사용을 위해 펌핑을 하다 소독액이 눈에 튀어 통증을 호소하는 CCTV 영상이 공개됐다.

 

A양 아버지는 아이 눈을 물에 씻기고 응급실로 이동했지만 알코올 성분으로 인해 아이의 각막은 화상을 입었다.

실제 판매되고 있는 손 소독제의 알코올 농도는 60~80%로 안과에서 수술용으로 쓰는 소독제보다 농도가 약 4배나 높다고 알려져있다.

코로나 확산 사태로 곳곳에 손소독제가 비치되어 있으나 키가 작은 아이들이 사용하기에는 위험했다.

사고를 당한 A양 아버지는 인터뷰를 통해 “소독제가 눈에 튀었을 때 얼마나 위험한지 잘 모르고 계신 분들이 많다. 위험성을 확인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생각을 못했다..”, “애들 눈까지는 정말 생각을 못해봤다”, “애기가 얼마나 아팠을까”, “각막에 화상을 입을정도면 진짜 심각한건데”, “손소독제 진짜 무서운 존재였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YTN 영상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