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부 기자가 진심으로 유재석 욕했던 이유

  						  
 								 

과거 김용호 기자가 공개한 유튜브 영상이 논란을 빚었다.

김용호 기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정준하, 대성, 유재석… 연예계 유흥 카르텔’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먼저 김 기자는 “오늘 최근 강남에 관해 유흥업소에 얽힌 연예인들에 관한 이야기를 다루려고 한다”고 발언했다.

 

그는 과거 ‘성.매.매 알선 업소 운영 논란이 됐던 개그맨 정준하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김 기자는 “정준하가 자기 술집 홍보를 방송에서 여러 번 했다”라며 “제가 당시에 정준하가 운영하는 술집의 종류를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성 도우미가 나오는 술집을 홍보하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아 기사를 작성한 바 있다”라고 전하며 “그런데 그날 밤에 직접 정준하한테 전화가 왔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러더니 정준하가 화를 내며 ‘기사를 똑바로 쓰라!’고 저한테 화를 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후 김용호는 정준하의 기사를 정확히 작성했다고 한다.

그는 “전화를 받은 후에 정준하의 술집에 대한 특징을 제대로 썼다”라며 “제 기사가 나간 이후로 여러 매체에서 정준하를 취재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정준하는 가라오케 술집 논란으로 연예계 퇴출 여론까지 생겨났으나 계속 무한도전에 출연했다.

이어 김용호는 “정준하는 마땅히 퇴출당해야 했다”라며 “그러나 퇴출당하지 않아 제가 유재석씨에게 매우 실망했다”고 갑자기 유재석을 거론했다.

정준하가 논란을 빚었는데, 그는 왜 유재석에게 실망했을까?

김 기자는 “제가 듣기로는 무한도전에서 가장 중요한 결정권자는 ‘유재석’이다”라며 “김태호 피디의 선택도 있었지만, 무한도전에서 외적인 문제가 생겼을 때는 조율하는 것은 유재석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기자는 “당시에 유재석이 정준하를 포옹한 거였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용호는 ‘성.매.매. 알선’ 혐의로 논란을 빚은 대성에 대한 이야기도 털어놓았다.

그는 “제가 처음에 뉴스를 봤을 때 대성 사건은 모르는 사람이 없을 줄 알았다”고 의견을 표했다.

끝으로 김용호는 “모든 불법 행위에는 조.폭.이 있으며 경찰이 유착되어 눈감아 주고 있다”라고 지적하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김용호 유튜브 영상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