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이랑 너무 똑같이 생겨 SNS 차단당한 남성

  						  
 								 

시진핑과 너무 똑같이 생겼다는 이유로 SNS 차단까지 당했던 남성.

중국의 성악가 류커칭은 시진핑과 똑같이 생긴 외모때문에 틱톡 계정을 수 차례 차단당했다고 밝혔다.

베이징에서 성악가 겸 오페라 하우스를 운영하는 류커칭은 처음 틱톡 영상을 올린 이후 시진핑 닮은꼴로 불리며 스타덤에 올랐다.

 

류커칭은 창법을 가르쳐주는 영상, 공연에 대한 영상 등을 올리며 유명세를 탔다. 시진핑과 똑같이 생긴 외모에 어딜가나 그는 시선집중을 받았다.

관광객등 또한 사진 요청을 하기도 한다고 했다. 하지만 류커칭에게는 그리 좋은 일은 아니었다.

너무 비슷한 생김새로 인해 중국 당국은 류커칭의 계정을 검열망에 올려버렸다. 과거 류커칭은 빨간 넥타이에 정장 차림으로 찍은 셀카를 올렸다가 차단당하기도 했다.

빨간 넥타이에 정장은 시진핑이 공식 석상에서 자주 보이는 패션이었다.

이후에도 수차례 차단을 당했던 류커칭, 현재까지 그의 틱톡 계정과 웨이보 등은 게시물을 볼 수 없으며 댓글 또한 달 수 없게 설정되어 있다.

최근 류커칭은 틱톡을 통해 개인 증명 자료를 다시 제출하고 심사 통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