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에서 절대 조심해야 한다는 여자 행동

  						  
 								 

과거 XTM 채널에서 방영되었던 CODEZERO-즉석만남의 위험 편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회자되고 있다.

한국 범죄학연구소 염건령 선임연구위원은 “즉석만남을 핑계로 접근하는 여자의 정체는 해변 전문 작업녀라 부른다” 며 입을 열었다.

이어 작업녀들의 3대 성지가 있는데 그 곳은 해운대, 경포대, 대천 해수욕장이다라 전했다. 각 성지는 20~30대 젊은 층들이 많이 밀집되는 곳이 공통점이다.

염건령 선임연구위원은 “한번 피서갔다가 해변 전문 작업녀한테 물리면 인생이 망가진다는 것을 명심하셔야죠” 라며 신신당부했다.

오수진 변호사는 이러한 상황에 대해 “각종 게임을 많이 하시는데 게임 같은 걸 하면서 신체부위를 만진다거나 키스나 이런 걸 강요하는 경우에는 강체 추.행이 될 수 있습니다” 라 전했다.

일부 발생한 사건에 따라 선량한 시민들 조차 피해입는 경우가 많아 올 여름 해변가에서는 남성이나 여성 마찬가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XTM CODEZERO 방송화면 캡쳐, 연합뉴스 (본문과 연관없는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