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디빌더 박승현이 대놓고 게이 ‘저격’했던 이유

  						  
 								 

보디빌더로 이름을 알린 박승현이 피해를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일부 성소수자들의 잘못된 행동을 비판했다.

박승현은 “소수자들 보세요, 입에 담기도 힘든 무례한 언행과 정신적 고통을 일방적으로 가합니다”라며 일부 성소수자들이 보내는 음란 사진에 대해 지적했다.

이어 그는 “내가 왜 이런 피해를 겪어야만 하냐, 심지어 방송까지 와서 괴롭힌다. 뭘 하든 내 알 바아니고, 내게 피해를 주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박승현은 게이는 내 팬 하지마라며 “한 번만 더 댓글 달면 차단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를 본 일각에서는 동성애를 공개적으로 비난하는 글이라며 지적했다. 한 네티즌은 “비겁하고 저열한 행동이다”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박승현은 “레즈비언은 무조건 허용이다. 레즈비언은 불쾌하지 않고 내게 피해를 주지도 않는다”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겪어본 사람만이 고통을 알 것이다”, “그러게 왜 그딴 사진을 보내..”, “개인적인 생각을 sns에 쓰지도 못하나”, “얼마나 화났으면 공개적으로 비난했을까”, “나같아도 그딴 사진 받으면 기분 진짜 더러울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박승현 SNS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