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에서 민폐 끼치고 있는 외국인들 행동

  						  
 								 

부산 해운대가 외국인들의 풀파티 장소로 변해버렸다.

정식 개장 후 첫 주말을 맞이했던 지난 5일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 해수욕장.

코로나 확산으로 해변을 찾은 피서객은 확연히 줄어든 상황이었지만 수많은 외국인 관광객들로 가득차있었다.

그러나 문제는 따로 있었다. 이들은 마스크를 전혀 착용하고 있지 않았다.

국내 피서객들은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하고 방역 수칙을 준수한 채 여름 바다를 즐기는 반면, 외국인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해변 곳곳을 돌아다녔다.

해수욕장 한쪽에서는 힙합 음악에 춤을 추는 외국인들이 있었다. 이들은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맥주를 나눠마시기도 했다.

혹시 모르는 상황에 해운대구 관계자들은 영어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거리 두기를 강조한 캠페인을 벌이며 외국인들에게 공짜 마스크를 나눠줬지만 소용없었다.

마스크 착용 요청을 받았던 외국인은 “I will go to the sea soon(곧 바다에 갈 것이다)”라는 대답을 했다. 실제 일부 외국인들은 공짜 마스크를 받은 후 곧바로 주머니나 가방에 넣으며 착용만큼은 피하고 있었다.

심지어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아 해운대를 찾은 미군 추정 외국인들이 폭죽 수십발을 터뜨려 경찰이 출동하는 사건까지 발생했다.

이들의 행동은 분명한 민폐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내쫓아라 걍..”, “저것들은 왜 남의 나라와서 난리야”, “쟤들 코로나 걸리면 치료해주지 말고 본국으로 보내라”, “진짜 민폐 갑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