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부터 말 많았던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들 상황

  						  
 								 

서울시장의 사망 소식과 미투 고소까지, 국민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

박원순 시장 전 비서였던 여성은 2017년부터 성추행을 계속해서 당해왔으며 텔레그램을 통해 성적 수치심이 드는 메시지도 받았다고 공개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4월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이 저질렀던 사건이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서울시청에 근무 중인 남성 공무원이 동료 여성 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바 있다.

서울시는 시청 비서실 남성 직원이 타 부서 여성 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피해자 보호와 2차 피해 방지를 최우선으로 두고 사건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철저한 조사를 토대로 관련 규정에 따라 무관용 원칙으로 처리하겠다는 입장도 전한 바 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시장 비서실 소속 A씨는 회식이 끝난 뒤 만취한 동료 B씨를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은 바 있다.

A씨는 수년 전부터 박원순 서울시장의 의전업무를 수행했으며 약 1년6개월 전 비서실로 자리를 옮겼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해당 사건을 접한 네티즌들은 “비서실 다 왜저래”, “공무원들이 참..”, “서울시청에서 이런일이 발생하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