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징역 선고받은 ‘유정 최근 모습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됐던 고유정.

광주고법은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살인과 사체손괴, 은닉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에게 1심과 같은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전남편인 피해자를 면접교섭권을 빌미로 유인, 졸피뎀을 먹여 살해하고 시신을 손괴, 은닉하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그런데도 피고인은 피해자가 자신을 성폭행하려다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질렀다는 변명으로 범행을 부인하고 있어 중형이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재판부는 중대한 생명 침해와 잔인한 범행 방법, 피해자 유족의 고통 등을 고려해 원심과 동일한 형량을 선고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1심과 마찬가지로 의붓아들 살해 혐의에 대해서는 살해 동기 부족과 직접 증거 불충분의 이유로 인정하지 않았다.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고유정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풀어헤친 머리카락을 한쪽으로 늘어뜨린 채 법정으로 들어섰다.

재판이 진행되는 내내 고개를 숙인 채 담담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며 왼쪽 가슴 주머니에는 검은색 머리빗이 꽂혀있었다.

1시간 가량 진행된 재판에서 고유정은 단 한번도 방청석에 시선을 돌리지 않았다.

또한 재판장이 원심과 동일한 형량인 무기징역을 선고했을 때도 별다른 미동없이 계속해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법정을 나섰다.

고유정의 최근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형해라 그냥”, “대단한 판결이다”, “사형은 왜 안시키지”, “변호사가 돈 많이 썼나보네”, “고유정은 명백한 살인마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