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대 14마리 풀어 놓았더니 자연에 생긴 변화

  						  
 								 

“옐로스톤 국립공원에 14마리 늑대가 풀어졌다”

국립공원을 유유히 걸어다니는 늑대를 본다면? 상상만해도 무서울 것이다.

그러나 그 누구도 이 늑대들이 생태계에 큰 변화를 불러올 줄 몰랐다. 이러한 변화는 늑대가 사슴들을 사.냥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

갑자기 나타나 공.격을 가하는 늑대를 피해 사슴들은 도망치기 시작했고 그 결과 사슴의 수는 급속도로 줄어들게 된다. 사슴이 떠난 자리에는 신기한 일이 발생했다.

식물들이 다시 자라나기 시작한 것. 또한 사시나무와 버드나무는 5배로 성장하게 되고 살아난 생태계때문인지 새들이 날아들기 시작했다.

나뭇잎들은 더욱 풍성해지기 시작했고 사슴이 떠난 자리에는 다양한 생명체들이 모여왔다.

더욱 신기한 것은 멸종되었던 비버가 다시 돌아와 강둑을 만들기 시작했고 이윽고 수달, 오리, 어류들의 새로운 서식지가 생성되었다.

안전한 곳으로 도망간 사슴들이 눈에 띄지 않자 늑대는 대상을 바꾸어 이번에는 코요태를 사냥한다. 그러자 토끼와 쥐가 늘어났고 여우와 족제비 그리고 오소리, 독수리들도 모여들기 시작한다.

늑대들이 바꾸어놓은 생태계는 이뿐만이 아니다.

강의 급류지역이 늘어나고 웅덩이가 많이 생겨나는 신기한 일이 발생한다. 매우 훌륭한 야생 서식지 환경으로 변한 것.

인간의 노력으로 해내지 못했던 생태계 안정이 오직 14마리 늑대들에 의해 이루어진 것이었다.

이 이야기를 들은 네티즌들은 “신기하다..”, “생각치도 못한 변화네”, “인간들이 자연을 마음대로 바꾸려하니 더 어긋나게 되는 듯”, “와 늑대들이 생태계를 바꾸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포크포크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