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이 야산으로 가기 직전에 만났던 사람

  						  
 								 

지난 9일 오전 서울 가회동 故 박원순 전 시장 공관 앞 골목길 CCTV가 공개됐다.

공관 앞 골목길에서는 정장 차림의 한 남성이 뒷짐을 진 채 걸어나온다.

해당 인물은 고한석 전 서울시 비서실장으로 밝혀졌다. 박원순 전 시장이 사망한 당일 오전 공관을 방문해 대화를 나누고 밖으로 나온 것으로 보여진다.

대화를 나눈 이후 박원순 전 시장은 몸이 안 좋다며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비서실장은 공관을 나와 골목으로 빠져나갔고 잠시 뒤 박원순 전 시장도 공관을 나와 같은 방향으로 빠져나갔다.

고한석 전 실장이 공관을 나온 지 34분 뒤 박원순 전 시장은 등산용 가방을 메고 집을 빠져나왔다.

그로부터 3시간 반 뒤 13시 39분쯤 고한석 전 비서실장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마지막 전화통화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원순 전 시장은 숨지기 전 마지막으로 만난 사람이 바로 고한석 전 비서실장이었다. 박원순과의 통화내용을 알려달라는 기자 질문에 고한석 전 비서실장은 “택시가 어디에 있나”라는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박원순 전 시장이 마지막 면담과 통화에서 어떤 말을 했는지 고한석 전 비서실장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우선 박원순 전 시장의 사망 경위만을 수사한다는 방침이지만 조사 과정에서 성추행과 관련한 의혹에 관한 진술이나 증거도 확보될 가능성을 두고있다.

또한 경찰은 사망 현장에서 발견된 흰색 아이폰 이외에 박 전 시장 이름으로 개통된 또 다른 휴대전화가 있는 것을 확인하고 통신 내역 조회를 위한 영장을 신청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뉴스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