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인데도 멋대로 하고 있다는 브라질 대통령..

  						  
 								 

브라질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CNN브라질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전날 코로나 검사를 다시 받았지만 여전히 양성 반응이라고 밝혔다.

앞서 그는 자택 격리를 참을 수 없다며 검사를 다시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열도 내렸고 호흡곤란, 미각 상실 등의 다른 증상도 없다고 전하며 하루 빨리 업무에 복귀하고 싶다는 의견을 보였다.

현재 보우소나루는 대통령 관저에서 재택으로 업무를 보고 있는 상황이다. 말라리아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치료제로 계속 복용 중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보우소나루는 예전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 조치를 대놓고 무시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코로나 확진을 받고도 “공포에 떨 이유가 없다, 그게 인생이다”라고 당당히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나라 망신 지대로 시키네”, “의료진들 진짜 골치아플듯”, “저런애들은 죽게 냅두지..”, “대통령인데 가장 말 안듣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