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박 전화때문에 결국 폐지했던 EBS 프로그램

  						  
 								 

시위는 물론 담당PD가 협박 문자와 전화까지 받았다는 논란의 프로그램이 있었다.

매주 월요일 밤 11시 35분에 방송되던 EBS ‘까칠남녀’ 프로그램이 논란의 중심이었다. 교양 프로그램이지만 주로 성-차별 등 성별에 대한 논점을 토크쇼 형식으로 다루었다.

그뿐만이 아니라 주로 여성 우월주의나 페-미니스트 성향의 패널들만이 출연을 하다보니 여성편향적이라는 의견을 많이 받기도 했다.

해당 프로그램에서 다룬 주제는 “김치녀라 부르지 마라”, “우리 선생님은 페-미니스트?”, “나는 연애가 불편하다”, “나만 불편했나요? 2017 젠더 이슈” 등으로 방영시 수많은 화제를 모았다.

때문에 프로그램 게시판에는 폐지하라는 입장이 많았고 과도한 페-미니스트들의 입장에 시청자들은 뿔이 난 상태였다.

별로 좋지 못 한 반응을 얻고 있던 중, EBS ‘까칠남녀’는 <성-소수자 특집>을 방송에 내보내게 된다.

자신들은 LGBT라 소개한 이들은 레-즈비언, 게이, 바이섹-슈얼, 트랜스-젠-더로 뭉쳐있는 그룹이었다. 해당 편이 방송에 나가자마자 자녀를 둔 학부모와 다른 시청자들은 강력하게 항의하였고 이는 결국 시위로까지 번졌다.

“음-란방송 폐지하라”는 시청자들의 의견에 EBS 제작진은 “동-성-애를 무조건적으로 옹호하거나 미화하는 것이 아니라 성-소수자의 입장을 제대로 이해해 보자는 취지에서…”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후에도 시위는 계속 이어졌고 담당PD는 협박 문자와 전화에 시달리다 결국 종영 자막도 없이 마지막 방송을 내보내며 마무리 지었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은하선때문에 큰 논란이였지”, “이거 진짜 말많은 프로였음”, “내가 학부모여도 뭔가 꺼려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EBS 까칠남녀, MBN 일부 장면 캡쳐,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