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래 이마트 갔다온 신세계 부회장 ‘정용진’ 사진

  						  
 								 

이마트 영업 역사상 가장 당황했을 것이다.

지난 18일 신세계 부회장 정용진 인스타그램에는 사진이 올라왔다.

그는 이마트에서 카트를 끌고 쇼핑 중이던 모습이었다.

인스타그램에는 “이마트에서 쇼핑 중, 어디 이마트인지는 안 알려드림”이라는 문구도 함께 올라왔었다.

마스크를 쓴 채 이마트를 다니며 장을 보는 사진이었다.

사진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정용진이 방문했던 이마트가 서울 노원구 이마트타운 월계점이었다고 밝혀냈다.

오색밥상이 큰 힌트였다. 오색밥상은 이마트가 월계점을 재개점하면서 론칭했던 반찬 매장이었기 때문이다.

해당 사진이 큰 화제를 모으자 정용진은 자신의 SNS에  “I was at 이마트 강릉점”라 다시 업로드했다.

해당 사진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자 네티즌들은 “샤인머스켓을 두 박스나 사다니”,”정용진 알아보는 직원들 있었을까?”, “점장은 긴장 좀 했겠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정용진 인스타그램,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