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아서 볼일만 봐도 1200만원 주는 꿀알바..

  						  
 								 

앉아서 대변을 보면 돈을 준다는 비데 업체의 구인 광고가 많은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7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TMZ’는 미국 비데 업체 터쉬(TUSHY)에서 3개월간 제품 테스트에 참여하는 사람들에게 10,000달러(한화 약 1,190만 원)를 제공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최근 터쉬 측은 “비데에 앉아 대변을 보는 모습과 배설물 상태를 공개할 수 있는 지원자를 모집한다”는 공고 글을 올렸다.

이어 업체는 “만 21세 이상 개방된 성격의 소유자를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터쉬 측에 따르면 해당 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위해선 모든 지원자가 대변 보는 장면을 촬영한 영상을 제출해야 한다.

마감일은 이달 10일까지며, 합격한 사람들은 제품 테스트와 비디오 촬영, 콘텐츠 제작 등의 임무를 맡게 된다.

가장 주된 업무는 변기에 앉아 대변을 보는 것이다. 이들이 3개월 간 대변을 보는 모습과 배설물 상태를 기록해 분석 자료로 쓰여질 예정이라고 한다.

터쉬 측 담당자는 “비데 테스트의 일종으로 사람들의 배설물 상태, 화장실 습관, 배설 시간 등을 분석할 예정이다”며 “많은 지원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변기에 앉아서 10,000달러를 벌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많은 누리꾼이 폭발적인 관심을 드러냈다.

누리꾼들은 “대변 보는 건 내가 진짜 잘 할 수 있는데”, “완전 개꿀 알바잖아”, “근데 영상 찍는 건 너무 부끄럽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터쉬는 제품에 대한 자신감이 대단한 업체로 유명하다. 최근 제이슨 오잘보 최고경영자(CEO)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비데를 한 번 써 보면 더는 화장지론 못 돌아갈 것이다”고 말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픽사베이, Instagram ‘Kourtney Kardashian’, ‘Kaley Cuocok’, YouTube ‘Ashley Krysins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