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중독균 검출돼 난리난 대형마트 음식

  						  
 								 

대형마트에서 판매중이던 음식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됐다.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훈제연어, 날치알, 생선구이 등 소비자가 가열, 조리과정 없이 그대로 섭취하게 되는 즉석섭취 수산가공품 40개 제품들+을 수거해 식중독균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결과 훈제연어 4개 업소 11개 제품에서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가 검출되었고 결국 16.18kg를 폐기 처리했다.

관련법에 의하면 더 이상의 가열, 조리과정 없이 섭취하는 식품은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 등 식중독균이 검출되지 않아야 한다.

리스테리아균은 식중독 원인균 중 하나로 노출 시 발열과 두통, 근육통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임신 기간 중에 이에 감염되면 태아까지 감염시켜 유산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리스테리아 균이 검출된 훈제연어를 유통한 4개 제조업소에 대해서는 관할 관청에 행정조치를 의뢰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리스테리아균은 냉장온도에서도 잘 증식하기에 훈제연어 등 주요 원인식품 섭취 시 충분히 끓여 먹거나 생식을 피하는 등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체계에서도 식품안전에 소홀함이 없도록 위생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뉴스1(본문과 연관없는 참고이미지),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