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과 제 친구가 알몸으로 자고 있었습니다”

  						  
 								 

우정과 사랑은 한 순간에 잃어버린 여성이 있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또 남자친구를 뺏겼다’라는 사연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글쓴이의 남자친구를 뺏은 친구는 중학교 때 같은 반 짝꿍이던 A씨. 지난 몇 년간 글쓴이가 남자친구가 생기면 남친을 꼬셔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 왔다고 한다.

처음 남자친구를 빼앗겼을 때는 학생 때였다.

A씨는 글쓴이의 남자친구를 유혹해놓고 글쓴이가 남자친구에게 차이니 글쓴이의 남친에게 고백 받았다며 당당하게 밝혔다.

글쓴이는 “갑자기 변한 남친 태도에 A에게 고민 상담을 수없이 해왔는데 뒤에서는 둘이 꽁냥대고 있던거였다. 정말 대놓고 엿 먹이는 친구 때문에 진심으로 화가 났다”라고 전했다.

글쓴이가 알바하다 만난 남자친구 역시 A씨가 빼앗았다. 그렇게 몇 년이 지난 후 남자친구와 친구들과 함께 1박 2일로 여행을 가게되었다.

그리고 그 곳에서 최악의 사건이 발생했다.

친구들과 남자친구들이 함께 놀러 간 펜션에서 글쓴이 남자친구와 A씨가 둘이 알몸으로 자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 상황을 목격한 글쓴이는 소리를 질렀고 이후 A씨의 여우같은 행동은 소문이 퍼졌다고 한다. 그렇게 멀어진 두 사람, 그러나 이 둘은 우연히 다시 만나게 된다.

당시 글쓴이는 사귀던 남자친구와 어떻게 하면 이별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었고 그 순간 A씨와 마주치게 된 것이다.

이에 글쓴이는 “남자친구 때문에 어떻게 헤어지나 하루하루 말라가던 찰나였는데 B가 또 뺏었다. 뺏어줘서 정말 고맙다”고 전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사연을 본 네티즌들은 “결국엔 도움이 됐네”, “어마어마한 인간이네”, “실제로 저런 애들 많음”, “악연이 진짜 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