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에 배달량 폭증하자 ‘배달의 민족’ 근황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해 배달량이 폭증하고 있다.

31일 배달의 민족 운영사 우아한 형제들 측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소상인 보호·대면접촉 최소화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 포장주문 기능 강화 ▲ 대면 접촉 최소화 ▲ 배달원 노동 시간 정책인 2060 정책 탄력적 적용 등이 골자다.

배달의 민족은 우선 기존 ‘배민 오더’의 서비스명을 ‘포장 주문’으로 바꿨다. 앱 내 포장주문을 누르면 인근 카페와 디저트 가게를 한눈에 찾아볼 수 있다.

우아한 형제들은 “포장주문은 주문이 이뤄져도 중개 수수료가 없어 식당의 이윤이 최대한 보장된다”며 “포장주문 결제 시 식당이 카드사 등에 내는 결제 수수료 약 3%도 연말까지 전액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달의민족은 또 수도권을 대상으로 맛집 배달 서비스 ‘배민라이더스’ 이용 시 ‘만나서 결제’ 대신 앱 내 결제를 권장하는 문구를 넣는다. 현재 배민라이더스 주문 가운데 만나서 결제 비율은 약 13%로, 이번 조치는 배달원과 고객의 접촉을 최소화하자는 취지다.

한편, 배달의민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주문 수요가 늘고 배달 주문이 폭증해 배달원(라이더) 부족 현상이 이어지자 주간 노동 상한 시간을 60시간으로 정한 이른바 ‘2060 정책’을 유연하게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2060 정책이란 과로 방지를 위해 주당 배달 노동 시간을 전업 배달원은 60시간, 아르바이트생은 20시간으로 제한한 것으로 올해 3월 도입됐다.

우아한형제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라는 상황 변화에 따라 한시적·탄력적으로 2060 정책을 유연하게 운용하는 방안 등을 모두 열어두고 노조와 대화하겠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뉴스1, 연합뉴스, 우아한형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