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미착용 악플’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한 일본 유명인

  						  
 								 

일본 리얼리티 쇼에 출연했던 연예인이 ‘마스크 미착용’ 논란에 휩싸이며 악플 세례를 받게 되자 결국 극단적 선택을 했다.

31일(현지 시각) 야후 재팬 등 일본 매체들은 인터넷 방송 플랫폼 ‘아베마(Abema)TV’ 리얼리티쇼 ‘이키나리 메리지'(전격 결혼)에 출연해온 23살 여성 연예인 ‘하마사키 마리아(濱崎麻莉亜)’가 지난 26일 도쿄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야후 재팬 보도에 따르면 하마사키 마리아의 사인이 약물 다량 복용에 의한 중독 사망인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경시청은 “수면제 약물 과다 복용으로 인한 사망으로 보인다”라고 말하면서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일본 경찰 측은 조사 결과 외상이 없는 점으로 미루어 하마사키 마리아가 자택에서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감행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앞서 NHK 등 현지 언론들은 지난 4월 하마사키 마리아가 SNS에서 누리꾼들로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고 외출했다” 등의 악성 댓글에 시달려왔다고 전한 바 있다.

하마사키 마리아의 사망 사건을 두고 아베마TV 측은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하마사키가 악플로 괴로워했다는 사실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하마사키 마리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