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억울해서 질병관리본부장 정은경 고발하겠습니다”

  						  
 								 

사랑제일교회 측에서 “질병관리본부장 정은경을 고발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지난 31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사랑제일교회에 수억원대 구상권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8.15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와 사랑제일교회 변호인은 1일 광화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교회 측은 “정부의 방역정책 실패가 코로나19 확산의 원인임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사랑제일교회와 8.15 집회 참가자에게 방역 실패 책임을 뒤집어 씌우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사랑제일교회발 누적확진자 수’ 등 표현 사용에 강하게 반발하며 질병관리본부장, 서울지방경찰청장, 종로경찰서장 등을 고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해당 소식을 들은 네티즌의 반응이 뜨겁다. “정은경은 건들지마라”,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머리에 대체 뭐가 들은거지?” 등의 반응이 올라오며 사랑제일교회측에 대해 부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앞서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들이 방역에 비협조적인 행동으로 논란이 됐다.

확진자가 병실에서 도주를 하거나 혼자 걸릴 수 없다며 억울하다고 보건소 직원을 껴안기도 해 사람들에게 비난을 받았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