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로 다리 무너지기 직전 뛰쳐갔던 남성 정체

  						  
 								 

다리가 무너지기 30초 전 지역 주민이 차량 통행을 제지하며 인명피해를 막았다.

평창군에 따르면 3일 오전 7시 28분께 진부면 하진부리 시가지와 송정리를 연결하는 송정교(길이 150m·폭 8m)가 급격히 불어난 강물에 유실됐다.

인명피해가 없어 다행으로만 여겼던 이 사고는 주변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다리 유실 직전 지역주민이 차량 진입을 막은 덕에 피해를 면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평창군이 제공한 CCTV를 보면 이 주민은 오전 7시 28분 25초께 다리 건너편에서 승용차가 진입하자 황급히 뛰쳐나갔다.

손사래 치듯 손을 좌우로 흔들고, 차량을 손가락으로 가리킨 뒤 뒤로 물러나라고 손짓했다. 다리를 절반가량 지난 승용차는 이 주민을 발견하고는 비상등을 켜고 급히 후진했다.

주민은 승용차가 후진하는 중에도 계속해서 물러나라고 손짓했고, 다리에 진입하려는 다른 차들에도 손을 가로저으며 진입을 극구 말렸다.

그리고 30초가 지난 7시 28분 55초께 다리 일부가 폭삭 주저앉았다. 이 주민은 다리 근처에 사는 50대 박모씨로 알려졌다.

당시 박씨와 함께 차량 통제에 나섰던 홍준균(48) 송정4리 이장은 “7시쯤 박씨로부터 ‘큰일 났다. 다리가 이상하다, 지금 이 상태로 가면 위험할 것 같다’는 다급한 전화를 받았다”고 말했다.

박씨는 다리가 살짝 내려앉는 모습을 목격하고 7시부터 차량 통행을 막았으나 힘에 부치자 홍 이장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홍 이장을 비롯한 인근 주민들까지 합세해 “피하세요”, “오지 마세요”, “돌아가세요”라며 소리쳤으나 쏟아지는 빗소리와 강물 소리 등에 묻혀 통제가 여의치 않았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고 차량 통행을 말린 덕에 극적으로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박씨는 다리 유실 이후 소방, 경찰 등과 함께 오전 9시까지 다리를 떠나지 않고 통제에 힘을 보탠 것으로 전해졌다.

홍 이장은 “출근 시간대였던 데다가 다리 인근에 주거지가 밀집해 있어 박씨가 다리 균열을 발견하지 못했더라면 큰일 날뻔했다”라며 “박씨가 정말 많이 고생했다”고 말했다.

평창군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진부면 지역에는 225㎜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이 비로 1989년 지어진 송정교가 유실되고, 1981년 만들어진 동산교(길이 66m·폭 5m)가 내려앉는 피해가 났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