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으로 오해’ 받기 싫었던 대만 정부의 행동

  						  
 								 

대만 정부가 지난 2일 중국 때문에 여권 디자인을 변경한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그동안 해외에서 대만 여권이 중국 여권과 혼동되는 사례가 많았던 점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대만당국은 전했다.

특히 코로나19 유행 이후 적지 않은 대만인들이 다른 나라에 입국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모범 사례로 꼽히는 대만이지만 여권 때문에 중국 본토인으로 억울하게 오해받았다는 얘기다.

기존 대만 여권 표지에는 ‘중화민국'(Republic of China) 영문 표기가 위쪽에 나와 있고 그 밑에 작은 크기로 ‘타이완'(Taiwan)이 쓰여 있었다.

이르면 내년 1월 보급될 새 여권에는 중화민국 영문 표기가 사라지고 ‘타이완’ 글씨가 커질 에정이다. 맨 위에 있는 중화민국 한자 표기는 남는다.

우자오셰(吳釗燮) 대만 외교부 장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한 이래 우리 주민들은 여권에서 대만 표기를 더 부각시킬 수 있길 바라왔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대만 최대 항공사인 ‘중화항공’도 본토 항공사와의 혼동 방지를 위해 명칭 변경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風傳媒 , 外交部提供, 인스타그램,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