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구취제거 사탕’ 줬더니 김정은 반응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났을 당시의 일화가 공개됐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전 백악관 대변인이 재직 당시 목격한 일화와 생각 등이 담긴 회고록 ‘나의 의견(Speaking for Myself)’이 8일(현지 시각) 발간됐다.

그중에는 백악관 재직 때 겪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등에 관련한 일화도 자세히 소개됐다.

회고록에 따르면 지난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확대 회담 이후 양측이 가진 오찬 현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미국산 구취 제거용 사탕 ‘틱택’을 건넸다.

순간 김정은 위원장은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가만히 트럼프 대통령을 지켜만 봤다. 샌더스는 “김 위원장은 어리둥절했고 아마도 자신을 독살하려는 시도일까 걱정스러웠는지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 몰라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구취 제거용 사탕이라는 사실을 알려주기 위해 허공을 향해 과장되게 입김을 내뿜고 틱택 몇 개를 꺼내 자신의 입에 털어 넣었다. 그제야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틱택을 받아 자신의 입에도 넣었다고 전해졌다.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의 안전을 위해 서명 펜까지 검사했다. 회고록에 따르면 이날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서명하기 전 북측 관계자는 김 위원장 안전을 위해 흰색 장갑을 끼고 서명할 펜을 검사했다.

이 밖에도 샌더스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찾은 목적은 대북 압박이었다”고 밝히는가 하면,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 정상회담 제의를 듣는 즉시 수락했던 점 등을 알렸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뉴스1,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