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투사 솔직히 개꿀이잖아?” 현재 난리난 내용..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 모씨의 ‘휴가 미복귀’에 대한 논란이 계속 되고 있다.

추 장관 아들의 특혜 여부를 두고 여야가 서로 다른 입장을 내세우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9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카투사로 복무했던 추 장관의 아들 서 모씨의 ‘특혜 휴가’ 의혹에 대해 “카투사 자체가 편한 보직이라 추 장관 아들 논란은 의미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카투사는 육군처럼 훈련하지 않는다”며 “그 자체가 편한 보직이라 어디에 있든 다 똑같다”라고 말하며 논란이 의미가 없다는 주장에 힘을 실었다.

우 의원의 발언은 카투사 현역 및 예비역 장병들의 반발을 샀다.

카투사 예비역 모임 ‘디시인사이드 카투사 갤러리’가 성명을 내고 이어 전·현직 카투사 장병들이 모인 페이스북 페이지에도 비판 성명과 댓글이 쏟아졌다.

성명의 내용엔 “우 의원의 발언은 국가의 부름을 받은 현역 카투사와 각자 생업에서 카투사로서 자부심을 갖고 살아가는 예비역 카투사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실추시켰다”고 적혀있다.

이어 “카투사 폄하 발언을 철회하고 전체 예비역 및 현역 카투사 장병들에게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썼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우 의원이 맞는 말했네”, “카투사  솔직히 개꿀 맞잖아”라며 우 의원의 발언을 옹호하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에 “일부만 보고 카투사 전체를 폄하하는 것 보기 좋지 않다”며 카투사의 입장을 옹호하는 네티즌도 있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페이스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