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뚱한 약 먹고 부작용 생겨 따졌더니 의사 반응이..”

  						  
 								 

엉뚱한 처방 때문에 한 환자가 약 부작용에 시달리는 일이 발생했다.

잘못된 처방에 해당 의사가 보인 반응은 더욱 황당했다.

지난 7월 A는 어깨 통증이 심해 척추 관절 질환 진료를 전문으로 하는 서울 강남의 유명 병원을 찾았다.

어깨 관절에 석회가 끼는 석회성 건염 진단을 받고 약을 처방받아 하루 두 번 복용했는데 약을 먹은 열흘 내내 부작용에 시달렸다.

A는 구토가 올라왔지만 의사를 믿었기에 계속 먹었으나 다른 병원을 찾아 확인해보니 처방받으 약은 대상포진 치료에 사용되는 항바이러스제 ‘아시클로버’였다.

진단받은 질환과 무관한 약을 처방받은 것이었다.

그러나 A는 “의사가 웃으며 죄송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는 말이 ‘그런데요 실수 할 수 있어요’ 라는 말도 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담당의사는 컴퓨터로 처방할 때 다른 약을 잘못 클릭했다며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개인차는 있지만, 치명적인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런 처방 오류는 2017년 보건복지부 통계에서만 375건에 달했다.

의사의 처방오류만 이 정도이고, 지난해 처방오류를 포함한 약물 관련 의료사고로 확대하면 보고된 것만 3천 7백 건이 넘는다.

이 중 장기적, 영구적 부작용을 겪거나 사망한 환자도 20명에 달했다.

이동찬 의료법 전문 변호사는 “처방은 진료의 중요한 부분이고, 환자에게도 중요한 결과를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책임도 강하게 묻는게 맞는 것 같다. 약사도 복약 지도할 의무가 있다. 잘못된 처방을 걸러낼 수 잇게 하는 제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병원 측은 “피해 사실을 안 뒤 환자에게 사과하고 여러 피해 구제와 보상 절차를 안내해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서초 경찰서는 지난 4일 해당 의사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경찰에 송치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8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