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먹방 규제’되자 희생당하고 있는 강아지..

  						  
 								 

중국에서 ‘먹방’이 규제되자 사람이 아닌 개가 주인공으로 한 먹방 영상들이 제작되고 있다.

12일 중국 웨이보에는 일부 개 주인들이 ‘자신의 개 위가 가장 크다’라는 뜻의 ‘대위왕(大胃王)’이란 키워드를 내건 먹방이 올라왔다.

먹방에 동원된 개는 강제로 많은 양의 음식을 먹어야 했다. 한 견주는 개 입에 고춧가루를 강제로 집어넣고 씹게 하는 모습도 있어 동물 학대 논란으로 번졌다.

더불어 100여 가지 간식과 1.5kg짜리 소 심장을 먹이는 등 개는 먹방으로 고통을 받았다.

앞서 지난달 시진핑 주석은 음식 낭비 방지 캠페인을 벌이며 먹방을 금지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미개하다”, “하지말라면 하지말지”, “개는 무슨 죄” 등의 반응을 보이며 견주를 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