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일 보다가 뱀에 물려 중요부위 잃을 뻔한 사건

  						  
 								 

태국의 10대 소년이 화장실 변기에 앉았다가 비단뱀에게 물리는 아찔한 사고를 당했다.

9일(이하 현지시각)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태국 중부 논타부리에 사는 시라포프 마수카랏(18)이라는 소년이 지난 8일 저녁 타이 중부 논부리에 있는 집 화장실 변기에 앉아 있다가 뱀에게 생식기를 물리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마수카랏은 여느 날처럼 집에 돌아와 요의를 느끼곤 화장실로 들어갔다. 이후 변기에 앉아 핸드폰으로 영상을 보던 그는 갑자기 생식기 쪽에 쑤시는 듯한 통증을 느꼈다.

그가 아래를 내려다보다 깜짝 놀랐다. 자기 생식기를 물고 있는 비단뱀의 머리가 보였던 것. 변기 주위엔 그의 몸에서 나온 피가 흩뿌려져 있었다.

그는 발목에 바지를 두른 채 화장실을 뛰쳐나오면서 고함을 질렀다. 그러나 뱀은 그의 몸에서 잘 떨어지지 않았다. 그는 결국 화장실 문을 이용해서야 겨우겨우 뱀을 떼어낼 수 있었다. 그의 가족들은 겁에 질린 그를 진정시켰다.

이후 마수카랏은 가족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는 생식기를 세 바늘 꿰매는 수술을 받고 항생제를 복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수카랏은 “화장실을 쓰고 있었는데 자리에 앉은 지 얼마 되지 않아 갑자기 생식기에 통증을 느꼈다. 아래를 내려다보니 변기에 뱀이 매달려 있었다. 그러자 사방에 피가 흐르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다지 크지 않은 작은 뱀일 뿐이었는데, 무는 강도가 상상 이상으로 강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동물 포획 전문가들이 올가미를 이용해 길이 1.2m에 달하는 이 비단뱀을 잡는 데 성공했다.

마수카랏의 어머니는 “아들이 아직도 이 사건에 대해 충격에 빠져 있다”라면서 “뱀이 어떻게 우리 집으로 들어왔는지도 알 수 없다. 아무래도 화장실과 연결된 배수구를 통해 들어온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그는 “불행 중 다행히 화장실에서 아들을 공격한 것은 독이 없는 비단뱀이었다. 만약 코브라였다면 아들은 그 자리에서 사망했을 것”이라면서 “아들은 화장실에 갈 때마다 겁을 먹는다. 현재는 병원에서 회복 중”이라고 덧붙였다.

어머니는 마지막으로 “뱀을 잡은 구조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데일리메일 영상 캡쳐,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