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으니까 독감 무료접종 양보? 우리도 독감 걸리는데요”

  						  
 								 

환절기가 다가오면서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할 예정이라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 코로나19와 독감에 함께 감염한 사례가 발생했다. 코로나19와 독감의 초기증상은 매우 비슷하며 고열과 기침을 동반한다.

이에 전문가들은 “해결책이 있는 독감이라도 막을 수 있게 예방 접종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부는 지난 8일부터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할 것을 대비하기 위해 고위험군 1900만명에게 독감 예방접종을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

무료접종 대상자는 18세 미만 소아 청소년과 임산부, 만62세 이상 노인 등이 해당된다.

이러한 가운데 지방자치단체에서 전 주민에게 독감 예방접종을 무료로 지원하겠다고 해 사람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또한 정치권에서도 전국민에게 백신을 무료로 접종해야한다는 논의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백신 제조업계는 “올해는 더이상 백신의 추가 생산이 어렵다”며 “백신 생산 계획을 생산 이전 수개월 전부터 짜놓은 만큼 당장 일정을 조율하기 쉽지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방역당국도 “전 국민에 예방접종을 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이다. 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고위험이 아닌 경우엔 항바이러스제 투약으로 유행을 억제할 수 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세금은 우리가 내는데 혜택은 다른사람이 받는다고?”, “상대적 박탈감든다”, “젊은 사람도 병에 걸린다”며 백신을 양보하라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일각에서는 “20대, 30대도 독감 걸리나?”, “먼저 맞을 사람부터 맞으면 되는거 아닌가?”라며 고위험군 대상자에게 먼저 양보하자는 반응도 있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