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7억 로또 당첨됐던 ‘춘천 경찰관’ 근황

  						  
 								 

로또에 당첨된다면 정말 어떤 기분일까?

모든 사람들의 꿈이자 희망인 ‘로또 당첨’, 1등 확률은 회차마다 상이하지만 대략 800만분의 1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 어려운 확률을 깬 남성이 있다. 154회 1등으로 무려 407억 2000만원 당첨금을 받았다. 이런 잭팟을 맞은 당첨자는 바로 강원 춘천경찰서에서 근무하고 있던 A 경사다.

그는 2003년 4월 당첨금을 받으면서 역대 가장 많은 당첨금의 주인공이 됐다. 이와 관련해 강원일보에는 그의 근황이 공개되었다.

A씨는 당첨 이후 당첨금 일부를 사회에 환원했다고 한다. 이어 홍천군, 춘천시 등 공공기관에도 무기명으로 매년 2~3000만원씩 기부하고 있었다.

기막힌 행운을 남을 돕는 선행으로 사용하고 있는 A씨, 그는 과거 인터뷰에서 “남에게 베풀며 살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행복이다.

재산을 많이 갖고 살아가겠다는 욕심은 없다. 지금까지 그래왔듯 익명으로 이웃을 계속 도우며 평범하게 살고 싶다”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진짜 본받을 사람..”, “너무 멋지다”, “이런 사람들이 계속 늘어났으면 좋겠다”, “언제나 응원하겠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본문과 연관없는 참고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