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한테 테러 당했어요” 대학교서 실제 발생한 사건

  						  
 								 

동국대학교 대나무숲에 한 여학생이 제보한 글이 올라왔다.

지난 17일 동국대 대나무숲에서 글쓴이는 “작년 축제 둘째 날 법학관 자명 강의실 밖에 있는 공용 신발장에 신발을 벗어두었다. 수업을 마친 뒤 운동화를 신으려 발을 넣었는데 차가운 무언가가 느껴졌다”며 말을 시작했다.

글쓴이는 “축축이 젖은 덧신을 벗어 냄새를 맡아 보니 아니겠지 하면서도 남성 체액인 정액이라는 의심이 들었다”며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경찰에 신고한 뒤 운동화는 증거로 제출하고 편의점에서 슬리퍼를 구입한 뒤 집으로 귀가했다”고 말했다.

몇 달 뒤 글쓴이는 피의자로 의심되는 인물이 CCTV에 찍혔다는 연락을 받았고 경찰서에 가서 CCTV를 확인했다.

CCTV에는 한 남성이 문 뒤에 숨어 신발을 벗는 사람들을 지켜보고 있다가 수업이 시작되고 아무도 없는 틈을 타 운동화를 자신의 가방에 넣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이어 화면 속에서 잠시 사라진 남성이 정액을 넣은 운동화를 다시 제자리에 가져다두는 모습까지 고스란히 찍혔다.

그러나 글쓴이에 따르면 경찰은 해당 사건을 성범죄로 적용할 수 있는 법적 규제가 없다며 손괴죄로 처리했다.

이어 글쓴이는 “직접적인 위해를 당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저는 단순 손괴 피해자가 되었다”며 “피의자가 누구인지 알고 싶지 않아 덮어둔 채로 지냈지만 이제야 용기를 내 검찰에 사건 자료들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글쓴이는 피의자를 향해 “이 글을 보는 당신이 학교에, 사회에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제보를 접한 네티즌들은 “손괴죄? 이거 성추행아니야?”, “소름끼친다”, “지나가는 사람중에 피의자가 있을 수 있다, 신상밝혀라”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