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들이 자꾸 표범들에게 공격 당하자 주인 행동

  						  
 								 

인도 뭄바이에는 표범이 도심을 누비기 때문에 독특한 관습이 하나 있다.

반려견이 길 표범에게 공격당하지 않도록 주인이 직접 점박이 무늬를 그려 넣어 주는 것이다.

염색을 당하는 강아지의 표정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해당 영상은 지난 2018년 1월 방송된 BBC 다큐멘터리 ‘Big Cat’ 에피소드 3에 담긴 표범 무늬 염색 중인 강아지 모습이다.

영상에서 주인은 강아지가 길 표범에게 공격을 당할 수도 있기 때문에 표범이 동족으로 착각하도록 염색 중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뭄바이는 약 1,250만 명의 인구가 밀집된 인도에서 두 번째로 큰 대도시로 이곳에는 21마리 이상의 길 표범이 서식한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이 같은 주인의 마음을 알 리 없는 강아지는 마치 현타가 온 듯한 표정으로 먼 곳을 응시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녀석은 자신이 왜 염색을 하고 있는지 이해가 안 된다는 듯한 모습이지만 그래도 주인의 손에 몸을 맡기고 있었다.

결국 온몸에 정체불명의 점박이 무늬를 갖게 된 강아지는 자존심을 구긴 듯 힘없이 축 늘어져 허공만 바라보았다.

이 같은 모습에 누리꾼들은 “현타 제대로 온 것 같다”, “안전하려면 최선의 방법이다”, “보호색 같아 웃긴다” 등의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뭄바이에 사는 길 표범은 떠돌이 개를 주 먹이로 삼아 강아지들이 입는 피해가 크다고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BBC ‘Big C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