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코로나 확진’받아 입원했더니 병원비 금액..

  						  
 								 

코로나때문에 병원에 2달 입원했던 남성은 병원 청구서를 보고 깜짝 놀랐다.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던 70세 마이클 플로는 죽음의 문턱까지 다녀왔다고 말한다. 병원 권유로 가족들과 마지막 통화를 했을 정도로 상태가 좋지 않았다.

그러나 기적처럼 그는 코로나를 이겨냈고 입원 62일만에 퇴원을 하게 되었다.

퇴원 후 그를 기다리고 있던 것은 바로 병원 청구서.

청구서를 받아본 플로는 뒤로 넘어갈 뻔 했다. 시애틀 타임즈에 따르면 플로가 받은 청구서 목록은 무려 182페이지 달했다고 한다.

실제 병원비는 112만 달러(약 13억 5천만 원)이었다.

세부 목록을 보면 집중 치료실 이용료가 하루에 9,736달러(약 1,180만원), 42일 동안 치료실을 멸균 상태로 전환하는 데 409,000달러(약 4억 9천만 원)가 청구되었다.

뿐만 아니라 29일 동안 사용했던 인공 호흡기 비용이 82,000달러(약 1억 원), 중환자 상태였던 이틀 동안 치료비로 10만 달러(약 1억 2천만 원)가 청구되었다.

억소리가 나는 병원비 청구서를 본 플로는 그야말로 기절직전이었다. 다행이 그는 의료보장제도 메디케어 대상자라 자비를 들일 필요가 없었다.

플로는 “내 병원비를 납세자가 대신 부담해야 한다는 사실에 죄책감이 든다. 내 목숨을 살리는 데 100만 달러가 들다니, 나는 이 돈이 제대로 쓰였다고 말할 수 있으나 그렇게 말하는 사람은 아마도 나뿐일 것”이라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터무니 없는 병원비 청구서를 본 국내 네티즌들은 “돈 없는 사람은 그냥 죽으라는거냐..”, “저렇게 청구할거면 그냥 구해주지를 마라…”, “퇴원했다가 병원비 보고 기절해서 다시 입원할 듯”, “상상초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본문과 연관없는 참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