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절 집회 찬성한다는 국회의원들

  						  
 								 

보수 일각에서 오는 10월 3일 ‘개천절 집회’를 ‘드라이브스루(Drive-Thru)’ 방식으로 열자는 의견이 나온 것에 대해 국민의 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그 사람들의 권리 아니겠나”라고 발언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주 원내대표는 22일 오후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개천절 집회’에 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법이 허용하고 교통과 방역에 방해되는지 아닌지 판단해야 한다”라는 단서를 달아 이같이 답했다.

김진태 미래통합당(국민의 힘 전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번 광화문 집회(개천절 집회)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좋겠다”라고 적은 뒤 “정권이 방역 실패의 책임을 광화문 애국 세력에게 뒤집어씌우는 마당에 또다시 종전 방식을 고집하여 먹잇감이 될 필요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손자병법에도 내가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때에 싸워야 한다고 나온다”면서 “이것도 금지한다면 코미디다. 내 차 안에 나 혼자 있는데 코로나와는 아무 상관 없다”고도 적었다.

그러나 서울시가 10인 이상 모든 집회와 시위를 금지하고 있어 차 9대 이상이 동원되는 드라이브스루 집회 역시 열리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앞서 민경욱 전 의원 역시 김 전 의원과 같은 주장을 내놨다.

민 전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차 타고 시위한다는데 9대 이상은 안 된다는 근거가 대체 뭔지”라며 “전 세계적으로도 드라이브스루를 막는 독재국가는 없다. 아예 주차장에도 9대 이상 주차를 금지하지 그러나”라고 드라이브스루 집회도 금한 정부를 맹비난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개천절 집회 관련, “우리 사회를 또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김진태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