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집 여직원 불친절’하다며 얼굴 사진 찍어 올린 사람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상상초월 백화점 갑질 고객’이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왔다.

서울의 한 백화점 안 빵집에서 일하고 있는 직원이라고 밝힌 글쓴이 A는 “9월 3일 혼자 마감하던 중 21시 40분 경에 한 남자 손님이 왔다”고 전했다.

이어 “인사드리고 카운터에서 기다리는데 진열된 슈크림 빵 8개를 전부 집어보고 만지고 내려놓고를 반복하길래 ‘고객님 저희는 같은 중량으로 만들었어요. 계속 그렇게 만지시면 안 되세요’ 정말 좋게 말씀드렸다”라고 설명했다.

빵을 계속 만지작거리는 행위는 다른 고객들에게 컴플레인이 들어올 수 있기 때문에 고지를 한 것이었다.

그러자 손님B는 갑자기 화를 내며 “빵을 어떻게 안 만지고 사냐. 어떤 빵집을 다녀도 이런 취급을 받은 적이 없다”며 소리를 지르고 화를 냈다고 한다.

그는 카운터에서 계산을 하면서도 계속 화를 냈고, A는 “죄송하다. 요즘 시기도 시기이고, 계속 들었다 내려놨다를 반복하시길래 말씀드린 거다. 오해는 하지 말아 달라”라고 사과했다.

이러는 과정에서 B는 자신의 스마트폰 카메라로 A를 찍기 시작했다. A는 황급히 파일로 얼굴을 가리며 ‘고객님 사진은 찍으시면 안 된다’ 말을 했다고 한다.

글쓴이는 갑작스러운 상황에 경황이 없어 사진을 지워달라는 말도 못하고 서있었며 회상했다. B는 옆 가게로 가면서도 A의 사진을 계속해서 찍었다고 한다.

A는 “살면서 이런 적은 처음이었다”며 “이 일이 있고 난 후 리뷰를 하루에도 수십 번 보면서 제 사진이 올라오진 않았는지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렇게 2주가 지났고, 같이 일하는 동료에게서 포털 사이트 영수증 리뷰의 자신의 사진이 올라왔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해당 리뷰에는 A의 뒷모습과 함께 “여직원 답이 안 나옴. 너무 불친절 정도껏 하는 게”라고 적혀있었다.

A는 “그 리뷰를 보고 아직까지 일이 손에 잡히지 않고 떨린다”며 “제가 정말 불친절했던 건 아닌지라고 생각이 드실 수 있지만 저는 백화점 직원, 회사 임원분들, 몇몇 고객들에게도 친절하다는 말과 고객 응대를 잘 한다는 말을 들어왔다”고 전했다.

이어 인터넷에 사진까지 올라오며 욕을 먹어야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문제는 B가 작성한 리뷰에는 다른 가게 직원들의 사진도 올라와있었다는 것이다.

A는 “저도 이런 글 쓰는 게 좋은 방법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형사, 변호사, 경찰서까지 문의를 드려봤지만 형사처분은 어렵고 소송을 해도 승소할 수 있는 확률이 적다고 한다”며 “그 인간 폰에 제 사진이 있다는 자체만으로 역겹고, 다른 사람의 사진을 찍고 인터넷에 올려 비하 발언, 비난, 평가를 서슴지 않는 이 사람을 저도 가만두고 볼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치하게 이런 방법이라도 써서 그건 잘못된 것이라고 일깨워주고 싶다”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 악플이네”, “진상 중에 진상”, “상습범이다”, “몰카인데 왜 처벌이 안되지?”, “남의 얼굴을 왜 찍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