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만’에 범죄자 누명 벗게된 남성 반응

  						  
 								 

40년간 누명을 쓰고 억울하게 옥살이를 해야했던 남성. 그가 드디어 무죄를 선고받고 눈물을 흘렸다.

24일(현지 시간) 인스타그램 계정 ‘wonderful.world.pic’에는 살인 혐의로 옥살이를 했던 남성이 40년 만에 무죄 판결을 받아 누명을 벗은 사건이 올라와 재조명됐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975년에 시작됐다.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편의점 주변에 있던 콰메 아자무(Kwame Ajamu)는 17세에 강도·살인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당시 12세 에드워드 버논(Edward Vernon)의 증언에 따라 콰메 아자무는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그가 감옥에서 보내야 했던 시간은 무려 40년이었다. 콰메 아자무는 본인이 범인이 아니라는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았고, 누명을 벗고자 하는 의지를 꺾지 않았다.

콰메 아자무가 가석방됐고, 사건에 대한 수사가 다시 시작되자 당시 증언했던 버논은 경찰이 재판에서 거짓 증언을 하도록 강요했다고 털어놨다.

당시 여러 정황, 알리바이와 증언의 고백 등을 토대로 콰메 아자무는 드디어 ‘무죄’를 선고받을 수 있었다.

판사는 백지 한 장을 놓고 아자무에게 원하는 액수를 적으라며 국가가 즉시 지불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아자무는 소중한 40년이 헛되지 않도록 “판사님, 이 법을 검토하십시오”라는 한 문장만 썼다.

아자무는 억울한 옥살이 하는 동안 억눌러왔던 감정이 폭발했는지 눈물을 쏟아냈다.

해당 사건은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까지도 재조명되면서 전 세계 누리꾼들에게 안타까움, 감동 등을 주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News 5 Cleveland’